2018년 5월 24일 목요일

History of the dollar.


모든결과(강한달러)는 회복하는 과정에서 고통이 따른다.
All results (strong dollar) follows a pain in the process of recovery.





p.s  ① 플라자합의  (Plaza agreement)
    1971년 닉슨쇼크이후 금본위화폐시스템이 무너지고 신용화폐시스템이 탄생합니다.
    문제는 금과 같은 절대적가치와 담보기능이 없는 화폐시스템이기때문에
    달러가 새생명을 얻으려면 가치을 인정받아야하는 상황에 놓이게됩니다.
    70년대 오일쇼크가 발생하면서 , 달러가 기축화폐로서의 위치가 흔들리게 되는데,
    그걸 해결한 것이 바로,①번의강력한 금리인상과 강력한 달러였읍니다.

    그면 신용화폐시스템의 달러의 지위을 강력한 금리인상과 강력한 달러강세로 얻은것은 좋은데
    그걸 오일에대한 가치을 유지하면서 원래대로 달러의 가치을 옴겨야하는 딜레마에 놓이게 됩니다.

    그걸 한번에 해결한것이 바로 플라자 합의입니다.
       상품에대한 달러의 가치 을 유지하면서, 그동안 방관해왔던 환율의 문제의 해결한것이됩니다.
1. 상품(oil)에대한 가치을 유지하려면, 달러는 절대 변동해서는 안됩니다.
2. 달러의 상품(oil)에대한 가치을 유지하면서 , 달러약세의 원위치로 복귀하려면 , 개별국 유로 일본등의
   강력한 긴축이 필요하게됩니다.
3. 문제는 달러의 원대복귀을위해  개별국유로와 일본등이  ,①번의강력한 금리인상을 할수있는 명분이 존재하지않는다는것입니다.
4. 이과정을 한번에 해결한것이 바로, 금리정책없이 중요개별국의통화가치을 일제히 올리는것이고,달러가치는 하락했지만 상품에대한 화폐가치는 변하지않았다는것입니다.

②Currency expansion policy after 911
        911 이전 경제주기의 흐름은 " 정상적인 긴축에 의한 디플레이션장세이다" 라고 말할수있읍니다.
        신용화폐시스템이란게 금을 담보로 하는 화폐시스템이 아니기때문에,
        한가지 룰이 있읍니다. 바로 환율의 룰인데요
        기축국이 돈을 풀지 않는다면, 개별국도 환율때문에 돈을 풀수가 없읍니다.
        그런데, 화폐시스템이 붕괴하는 이유가 바로 양극화에 따른
        시장의 유통화폐가 시간이 흐를수록 고갈되는 현상 때문입니다.
   
     중앙은행에서 이  유통되는 화폐의 고갈을 막는방법은 돈풀기(QE) 밖에 없지만
     연준의 금리인상이 장기간 지속되는 바람에,
     1997년부근 아시아의 금융위기와 한국의 IMF 사태가 발생되게 됩니다.
     간단하게
     연준이 돈줄을 막아 버렸을때 의 흐름(디플레이션)은  " 가장 경제체력이 낮은 곳에서부터  고통이 발생된다"입니다.
     결국 2001년 911사태는 모든국가의 막힌 돈맥경화을 푸는 역할을 한것이라 말할수있읍니다.


 ③ Hyperinflation around the world.---Dollar Index (100-> 60)
      (Excessive quantitative easing.)

    반대로, 이제 연준이 돈을 너무 많이 풀었을때 흐름입니다.
    ②처럼 연준이 돈을 조이고 디플레이션을 장기간 유지하면
        금융위기의 원인은 디플레이션이 되지만,
    연준이 돈을 너무 많이 풀었을때  만들어지는 위기는
    인플레이션(하이퍼인플레이션)에서 발생되고, 역시 가장 경제체력이 낮은
    아시아 국가부터, 과도한 인플레이션으로 금융위기가 오게 됩니다.
    가장, 큰 영향을 받아 금융위기가 확실하게 오는국가 순서는
    1, 중국(확정적)
    2, 중국과 무역점유율이 높은 아시아 국가(한국)
    3. 외환보유고가 적은 아시아국가 
2. 

3.